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3-02-04 14:58

  • 뉴스 > 경남뉴스

“10만 원 고향에 기부하면 13만 원 혜택!”

경남도 ‘고향사랑기부제’ 시행 준비 착착

기사입력 2022-11-10 06:0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고향사랑 기부금에 관한 법률’(약칭:고향사랑 기부금법)20231월부터 시행됨에 따라, ‘고향사랑기부제관련 조례 제정, 답례품 개발, 제도 홍보 등 제반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본인의 주민등록상 거주지를 제외하고 자신의 고향이나 원하는 지방자치단체(광역·기초)에 연간 500만 원 한도로 기부하면 지자체는 세액공제와 답례품을 제공하는 제도이다.

 

 

모아진 기부금은 문화예술보건 분야 증진 지역공동체 활성화 사회취약계층 지원 청소년 육성보호 등 주민 복리증진 사업에 사용한다.

 

 

경상남도는 고향사랑기부제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지난 8월 고향사랑기부금TF담당을 신설하였으며, ‘고향사랑기부제 추진 종합 홍보계획을 수립하여 8월부터 단계별 홍보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 도내 민자도로 전광판, 고속도로 휴게소, 네이버 맘카페, 경상남도 공식 유튜브 및 사회관계망(SNS) 홍보 등 차별화된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답례품 선정을 위해 지난 105일 관련 부서와 실무회의를 개최하여 경남만의 특징적인 답례품 개발을 논의하였고, 112일에는 답례품 관련 외부 단체들의 집단지성을 통해 답례품에 대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개발·발굴하는 관계자 간담회도 개최하였다. 또한 답례품 선정을 위한 경상남도 답례품선정위원회 구성 및 운영계획도 수립하여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편 기부자들이 편리하게 기부할 수 있도록 지자체의 기부금 접수뿐만 아니라 각 지자체에서 제공하는 답례품의 선택과 배송, 국세청과 연계해 기부자가 연말 정산 시 별도의 신청 절차 없이 세액공제가 자동으로 한 번에(원스톱) 처리되는 고향사랑e도 행정안전부와 연내 구축할 예정이다.

 

 

고향사랑e시스템은 주민등록시스템과 연계하여 주소지에 대해서는 기부하지 못하도록 자동 확인기능을 부여하고, 연간 기부 한도인 500만 원 초과 여부를 실시간으로 조회하는 등 기부자가 손쉽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는 종합시스템이다.

 

 

 

경남도는 지난 10경상남도 고향사랑 기부금 모금 및 운용에 관한 조례’()을 제정하여 입법 예고를 마치고, 이달 17고향사랑기부금 모금 및 운용에 관한 조례제정() 도의회 심사를 앞두고 있다.

 

 

 

고향사랑기부제는 기부금액의 10만 원까지는 전액 세액공제, 10만 원 초과분부터는 16.5%의 세액공제를 받는다. 기부받은 지방자치단체는 기부금액의 30% 이내의 지역특산품이나 지역사랑상품권을 기부자에게 답례품으로 줄 수 있다. 예를 들어, 10만 원을 기부하면 13만 원으로 돌려받는 혜택인 셈이다.

 

 

 

통영인터넷뉴스

허덕용 기자 (tyinews@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