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3-02-04 14:58

  • 뉴스 > 전국핫뉴스

핼러윈의 비극… 이태원 ‘압사 참사’ 153명 사망

세월호 참사 이후 최대 규모 사고, 5일 자정까지 국가 애도기간

기사입력 2022-10-31 06:13 수정 2022-10-31 06:2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이태원 핼러윈 참사’와 관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이태원 핼러윈 압사 참사15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정부는 이번 참사와 관련해 30일부터 내달 5일 자정까지 국가 애도기간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이 기간 동안 축제를 모두 취소하며, ·군도 축제와 행사, 이벤트 등을 취소 및 축소한다.

 

이번 사고는 2014304명이 희생된 세월호 참사 이후 국내에서 가장 큰 규모의 인명피해 사고다.

 

지난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해밀톤 호텔 일대에 핼러윈을 앞두고 최소 수만 명의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200여 명이 넘는 사상자가 나오는 등 최악의 압사 참사가 났다.

 

소방당국은 30일 오후 430분 기준, 153명이 숨지고 103명이 다쳐 모두 256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30이태원 사고와 관련해 오늘부터 사고 수습이 일단락될 때까지 국가애도기간으로 정하고, 국정의 최우선 순위를 본건 사고의 수습과 후속 조치에 두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대국민 담화를 발표한 윤 대통령은 어젯밤 핼러윈을 맞은 서울 한복판에서 일어나서는 안 될 비극과 참사가 발생했다정말 참담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불의의 사고로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빌고, 부상입은 분들이 빨리 회복되기를 기원한다면서 아울러 소중한 생명을 잃고 비통해할 유가족에게도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장례 지원과 아울러 가용 응급 의료 체계를 총가동해서 부상자에 대한 신속한 의료 지원에 만전을 기하고, 관계 공무원을 일대일로 매칭시켜서 필요한 조치와 지원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본건 사고의 원인을 철저하게 조사해서 향후 동일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근본적으로 개선하겠다면서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30국가 애도기간으로 정해 사망자에 대한 조의를 표하기로 했으며, 서울시내에 합동 분향소도 설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태원 사고관련 브리핑에 나선 한 총리는 서울시 용산구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사망자 유족과 부상자에 대한 치유지원금 등 필요한 지원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애도 기간에는 전 공공기관과 재외공관에서 조기를 계양하고, 전 부처 지자체 공공기관들은 애도기간 동안 시급하지 않은 행사는 연기하고 부득이 개최할 경우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기로 했다.

 

 

 

통영인터넷뉴스

허덕용 기자 (tyinews@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