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3-02-04 14:58

  • 인사이드 > 화제의 인물

[기고] 일선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면서 감동 주는 공무원

통영시 광도면 임업후계자 강법권

기사입력 2022-10-19 05:45 수정 2022-10-19 05:5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언젠가 민원이 있어 광도면 사무소를 찾아간 적이 있다.

전에 근무하시던 면장님 대신 새로운 면장님이 계셨다. 작은 체구에 창구까지 나와 민원을 직접 챙기는가 하면, 이 마을 저 마을 발로 뛰시면서 지역민과 소통하시는 모습이 가슴속 깊이 잔잔한 감동으로 전해졌다.

 

시간이 흐른 뒤 이번에는 올해 시행되는 임업직불금신청을 위해 다시 광도면 사무소를 방문하게 되었다.나를 맞이한 사람은 산업계에서 직불금을 담당하고 있는 20대로 보이는 여직원이었다.

 

업무에 그렇게 능숙한 것 같지 않아 보여 신입 직원인가? 생각하고 있는데 이 직원은 민원을 해결해 주기위해 전임자에게 묻기도 하고 산림청에 전화도 해 보면서 진땀을 흘려가며 동분서주 하고 있었다.

 

사실 직불금 신청 마감 시간이 촉박한 상황이라 산뜻한 처리를 바랐던 내 심정은 더욱 타들어 갔지만 자기 일 인양 애쓰고 있는 이 직원의 모습을 보고 있으니 빨리 해 달라는 독촉 보다는 오히려 내 입가에는 잔잔한 미소가 번지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한참을 기다린 후 신청서 출력을 할 차례가 되자 이번엔 서버 접속에 문제가 생긴 모양이었다. 관리자에게 전화를 시도했지만 연결은 안 되고...여직원에게 내일 다시 들리기로 하고 발길을 돌릴수 밖에 없었다.

 

다음 날 신청 마무리를 위해 다시 찾은 광도면사무소’, 어제 그 직원이 신청서를 출력해 놓고 기다렸다며 환한 미소로 반겨 주었다. 난 준비해 갔던 다른 서류들과 함께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고 인사를 나눈 뒤 청사를 나와 걸어가고 있는데 등 뒤에서 선생님하고 부르는 소리에 놀라 뒤를 돌아보니 내 민원을 처리했던 여직원 이었다.

 

그 여직원은 음료수 한 병을 내밀며 사장님 어제 바로 일을 처리해 드리지 못하고 다시 오시게 해서 정말 죄송합니다. 제가 이 업무가 처음이다 보니 물어보고 찾아보고 한다고 많은 시간이 지연 되었지만 재촉하지 않고 긴 시간 기다려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안 그랬으면 제가 정말 많이 힘들었을 겁니다라고 말했다.

 

마스크를 쓰고 있어 비록 얼굴은 보이지 않았지만 눈물을 글썽이며 전한 한 마디에 진정성을 읽을 수가 있었다.

 

돌아오는 내내 그 직원의 진심이 담긴 음료수를 보며 흐뭇한 감동에 젖었다. 10, 20년 후 쯤엔 이 공무원도 직책을 가진 간부가 되어서 이런 따뜻한 마음을 실어 민원인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 주는 참 공무원상을 실천하고 있겠지 싶었다.
 

관직에 있으면서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이 없다면 이는 의관을 쓴 도둑과 같다라는 중국속담과 벼슬살이의 요체는 두려워할 외(), 한 자뿐으로 백성을 두려워하라라는 정약용의 목민심서 구절이 떠오르는 하루였다.
 

민선8기 천영기 통영시장의 시정 슬로건이 약속의 땅, 미래 100년의 도시 통영이라는데 이런 공무원의 작은 친절에서 시작할 수 있는 슬로건이지 않나 생각 된다.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울 수 있는 이유는 민원인을 대하는 진심어린 마음 때문이 아닐까 싶다.



 


          2022. 10.19
         통영시 임업후계자  강법권

 

 

 

 

통영인터넷뉴스

통영인터넷뉴스 (tyinews@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