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2 16:27

  • 오피니언 > 독자기고

[기고] 보이스피싱 예방할수 있습니다.

통영경찰서 북신지구대 순경 김상훈

기사입력 2022-06-28 14:4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통영경찰서 북신지구대 순경 김상훈

 

 

 

최근 보이스피싱 수법은 코로나 이후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신용등급에 상관없이 대출을 해준다거나 정부지원금 대상이니 금융정보를 알려달라고 하는대출사기 형태의 보이스피싱으로 막대한 금전적 피해와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주고 있다.

 

통영경찰서 관내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를 보면 지난 5월 말 60대 남성이 코로나 정부지원 저금리 대환대출 담당 직원으로 사칭한 피싱범에게 총 3900만원을 이체하여 피해를 입었다. 남성은 실제로 대출신청을 한 상태여서 온전히 믿었다고 한다.

 

또 다른 사례로, 모르는 번호로 자신이 딸이라고 하며 휴대폰 액정이 깨져 친구폰으로 연락하는 것이니 주민등록번호, 계좌번호, 계좌 비밀번호 등을 요구하기에 의심없이 금융정보를 알려주자마자 계좌에 있던 현금이 전부 출금되어 피해를 본 이른바메신저피싱 형태의보이스피싱 피해사례도 발생했으며, 지구대에서 근무하다 보면 매일 2~3회 보이스피싱 관련 방문접수 및 전화 상담을 받는 경우가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이러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는후후어플을 설치하는 것이다. 현재 금융감독원과 후후컴퍼니가 업무협약 체결하여,‘후후어플을 설치하면 금융감독원에 신고된 보이스피싱 번호로 전화 또는 문자가 올 시 보이스피싱 위험번호임을 알리는 문구가 표시되도록 하여 보이스 피싱을 예방할 수 있다.

 

경찰은 점점 교묘해지고 있는 보이스피싱을 예방하기 위해 악성앱 제거 어플인시티즌 코난을 개발하는 등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개개인이 신종 수법을 미리 알아두는것이 최고의 예방법이다.

 

우리는 항상나는 아니겠지?’라는 생각보다나 일지도 몰라!’라고 의심해야 보이스 피싱을 예방 할 수 있다는걸 꼭 명심해야한다.

 

 

 

이 기사는 경남도 지방일간신문인 창원일보와 daum(뉴스-통영), 네이트 등 포털싸이트에도 함께 보도돼 언론의 기능을 한층 더 강화하고 있습니다.

 

통영인터넷뉴스는 공공기관에 의존하지 않는 독자중심의 운영체제로 언론의 자유를 중시합니다. 시민의 눈과 귀로 함께 만드는 언론이 되겠습니다.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홍보성기사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통영인터넷뉴스 (tyinews@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