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2 16:27

  • 뉴스 > 사회단체뉴스

통.거환경연합, 법정보호종 갯게 서식 확인

기사입력 2022-06-27 17:0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은 지난 20~23일 동달습지(용남면 동달리 841번지 일대, 1408-4번지)에서 법정보호종 갯게 서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갯게는 환경부에서 멸종위기야생동물급으로, 해양수산부에서 해양보호생물로 지정, 보호하고 있다.

 

절지동물문, 갑각강, 식각목, 참게과에 속하는 갯게는 둥근사각형에 울퉁불퉁한 등딱지에 좌우대칭인 긴 집게다리를 가지고 있다.

 

서식굴은 1m 이상 길며 5월경 서식굴에서 나와 먹이활동하는 모습을 볼 수 관찰할 수 있다.

 

민물이 들어오는 곳 주변의 석축 아래나 지채, 갯질경 등 염생식물이 자란 조간대 상부지역에 주로 산다. 해안도로 건설, 매립사업에 의해 서식지가 사라지거나 훼손되어 개체수가 줄어들어 법정보호종으로 지정, 보호하고 있다.

 

갯게가 발견된 동달습지는 인근의 동섬에서 번식하는 백로류(왜가리, 중대백로, 쇠백로, 검은댕기해오라기, 해오라기) 400여 개체의 쉼터이며 먹이터에 해당한다.

 

특히 겨울철 노랑부리저어새, 원앙이 찾아오는 곳이기도 하다. 갯게가 사는 조간대에는 도둑게, 농게, 방게, 말똥게 등 수많은 종류의 대형무척추동물이 함께 서식하고 있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지욱철 이사장은 동달습지는 갯게 서식이 확인된 장평습지, 복정골 아래 기수역의 중간지역으로 갯게 서식이 예측된 곳인데 이번 6월 집중조사에서 발견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동달습지는 하천과 바다를 연결하는 통영시의 아름다운 해안을 대표하는 곳이며, 인근지역 매립과 해안도로 건설로 생물서식지가 많이 사라졌다. 동달습지 앞 바다 달포개는 해양보호생물인 잘피(거머리말류)의 서식밀도가 통영시 해안에서 가장 높은 곳이다. 따라서 내륙과 연안을 연결하여 청소년들을 위한 생태교육장, 관광객을 위한 탐방로로 이용한다면 해양생태계와 경관을 보전하고 관광자원을 개발하는 지속가능한 발전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경남도 지방일간신문인 창원일보와 daum(뉴스-통영), 네이트 등 포털싸이트에도 함께 보도돼 언론의 기능을 한층 더 강화하고 있습니다.

 

통영인터넷뉴스는 공공기관에 의존하지 않는 독자중심의 운영체제로 언론의 자유를 중시합니다. 시민의 눈과 귀로 함께 만드는 언론이 되겠습니다.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홍보성기사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서지애 기자 (tyinews@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