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2 16:27

  • 뉴스 > 통영뉴스

통영해경, 양귀비대마 마약류 특별단속

안전한 해양환경 조성 위해 강력 단속

기사입력 2022-06-24 15:0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통영해양경찰서는 양귀비 개화기와 수확기가 다가옴에 따라 지난 44일부터 양귀비 등 마약류 이용 범죄 특별단속에 나섰다.

 

양귀비의 경우 열매 등에 포함된 마약성분이 일시적인 통증 망각 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도서지역 주민들이 관절통, 통증해소 등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오인하고 민간요법으로 사용하기 위해 재배하는 경우가 빈번하다.

 

통영해경은 욕지도, 한산도, 용초·비진도 등 도서지역 및 어촌마을에 형사기동정과 형사요원을 투입하고 무인기(드론)를 이용, 합동단속 활동을 펼쳐 주거지 내 텃밭 등에서 양귀비를 재배하던 37명을 단속하고, 양귀비 2326주를 압수했다.

 

최근 3년간 양귀비 압수량은 2019714, 20203374, 20211109주에 달한다.

 

통영해양경찰서 관계자는 매년 마약류 제조 원료가 되는 양귀비대마를 몰래 재배하는 행위가 끊이지 않고 발생함에 따라 마약으로부터 안전한 해양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향후에도 강력하게 단속할 것이라며 양귀비 불법재배 등 마약류 범죄가 의심될 경우 통영해양경찰서나 인근 해경파출소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귀비와 대마를 마약류 취급 자격이나 재배 허가 없이 재배매수사용하다 적발되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 기사는 경남도 지방일간신문인 창원일보와 daum(뉴스-통영), 네이트 등 포털싸이트에도 함께 보도돼 언론의 기능을 한층 더 강화하고 있습니다.

 

통영인터넷뉴스는 공공기관에 의존하지 않는 독자중심의 운영체제로 언론의 자유를 중시합니다. 시민의 눈과 귀로 함께 만드는 언론이 되겠습니다.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홍보성기사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서지애 기자 (tyinews@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