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3-02-04 14:58

  • 인사이드 > 문화행사안내

통영국제트리엔날레 공예 특별전 개최

장인의 도구 끝에서 완성된 과거와 현재

기사입력 2022-02-10 15:4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정춘모, , 45 * 45 * h15cm

 

 

300여년 통영 공예의 명맥을 이어온 장인들의 도구와 그 손끝에서 탄생한 작품이 한자리에 모인다.

 

()통영한산대첩문화재단 통영국제트리엔날레추진단(이사장 강석주)이 공예 특별전 <수작수작(手作秀作)>을 오는 11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인사동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KCDF갤러리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공예 특별전은 ‘2022 1회 통영국제트리엔날레()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의 협업 전시로, 한국 전통 공예로 잘 알려진 통영12공방의 역사와 공예품 제작과정, 한국 공예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나전, 옻칠회화, 부채, 소반 등 작가 26인의 작품과 통영시립박물관 소장품 등이 전시된다.

 

 

박성열, Connecting Link 05, 06, 07, 6, 2021, 옻공예, 130 * 162cm

 

삼도수군통제영을 중심으로 발전한 통영12공방은 일찍이 제작 분업화와 지리적 유통 이점을 기반으로 둔 공예 생산지다. 1604년 조선시대 삼도수군통제영이 통영에 설치되면서 전국의 공인들이 모여 만든 것이 12공방의 시작으로 처음엔 주로 군수 물자를 생산했다. 품목으로 부채, 옻칠, 장식, 그림, 가죽, 철물, 고리짝, 목가구와 생활용품, 금은 제품, , 자개 등이 있다.

 

이번 전시는 한국 전통 공예의 재료, 도구, 제작과정에 초점을 두고 조선시대부터 현대까지의 공예를 함축적으로 보여준다. 또한 12공방의 작업 프로세스가 전시되어 관람객은 한국 전통 공예의 제작과정을 이해할 수 있다.

전시가 시작되는 1층에는 작가 양숙현·YEONO(여노)의 미디어 작품 ‘The signal : night << day’가 통영 전통 을 소재로 사운드와 비주얼 경험을 극대화한 오디오비주얼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옻칠 외길 70년 거장인 김성수 장인의 옻칠회화 산 너머 산이 전시된다. 무지갯빛 광채가 나는 자개로 무늬를 만든 다음 옻칠기법을 가미한 작품으로 그윽한 광택과 무늬가 어우러진다.

 

작가 정다혜의 말총-빗살무늬2021 청주공예비엔날레 국제공예공모전 대상작으로, 전통 을 제작할 때 사용하는 말총(말의 갈기나 꼬리털)을 한 줄씩 짜서 쌓아 올려 토기 형태로 빚어냈다. 전통 소재를 사용한 섬세한 기술력과 현대적 감각을 더한 작품이다.

 

조대용, 대발, 128 * 180cm

 

 

3층 전시 공간에는 공예가 우리 삶 속에서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 보여주는 리빙스페이스공간으로 꾸며진다. 관람객은 전시를 관람하며 공예 작품으로 꾸며진 새로운 공간을 상상해볼 수 있다.

 

<수작수작(手作秀作)>318일부터 진행되는 ‘2022 1회 통영국제트리엔날레기간 통영시립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공예 특별전에 전시 기획을 맡은 조혜영 큐레이터는 이번 전시에서는 공예 작품 전시뿐 아니라 장인의 도구에 집중한 전시를 기획했다, “일찍부터 제작 분업화가 이뤄지고 공예가 가진 아름다움의 세밀한 작업을 이어온 통영 공예 장인들의 작품과 주목받고 있는 현대작가 작품들을 한 자리에 선보일 수 있어서 의미가 깊다라고 말했다.

 

한편 2022 1회 통영국제트리엔날레는 318일부터 58일까지 52일간 통영; ·바람[THE SEA, THE SEEDS]’을 주제로 통영 일대와 한산도, 사량도, 연화도 등에서 열린다.

 

섬을 매개로 한 국내 최초의 통합형 트리엔날레로 13개국 37명이 주제전에 참여해 미술과 음악, 미디어아트 등 전통과 현대를 잇는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 및 공연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통영국제트리엔날레 공식 홈페이지(tongyeongtriennale.org)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는 경남도 지방일간신문인 창원일보와 daum(뉴스-통영), 네이트 등 포털싸이트에도 함께 보도돼 언론의 기능을 한층 더 강화하고 있습니다.

 

통영인터넷뉴스는 공공기관에 의존하지 않는 독자중심의 운영체제로 언론의 자유를 중시합니다. 시민의 눈과 귀로 함께 만드는 언론이 되겠습니다.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홍보성기사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통영인터넷뉴스

노현정 기자 (tyinews@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